강동구 고교생, 서울시에서 처음으로 무상교복 입는다

2019년 고교 신입생 3,800여명 대상, 중학생도 단계적 확대

작성일 : 2018-09-26 14:35 수정일 : 2018-09-26 16:38

 

내년부터 강동구 고교 신입생들의 교복 부담이 사라진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서울시 처음으로 교복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내년 3월부터 고교생 약 3,800명에게 교복 구입비를 지원키로 했다.

 

강동구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나날이 상승하는 교복 값으로 인한 학부모 부담을 해소하고 보편적 교육복지를 확대하기 위해 역점 추진해 온 사업이다.

 

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7월 학부모, 학교 현장 등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한 데 이어, 830일에는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협의를 완료했다. 81일부터 21일까지 교복 지원 조례안 입법예고를 거쳐 919일 열린 제256회 강동구의회에서 조례안이 최종 의결되면서, 구는 서울시 처음으로 교복 지원 조례를 제정한 자치구가 됐다.

 

이에 따라 2019년부터 강동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고등학교 신입생들이 처음으로 무상교복 혜택을 받는다. 지원액은 2019년도 서울시교육청 교복 상한액에 기준한 130만 원 이내로, 내년 3월 중 해당 고교와 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받을 예정이다.

 

또한, 중학생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지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실질적 교육복지를 위한 지자체의 역할과 책임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이번 무상교복 지원처럼 주민 삶 속에 고루 스며드는 생활밀착형 사업들을 발굴·추진해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교육복지 보편화를 통한 교육행복도시 강동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