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암사동 유적과 함께하는 추석 전통놀이 한마당

강동구, 9월 24일과 25일 양일 간 추석맞이 전통놀이 한마당 펼쳐

작성일 : 2018-09-26 14:44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924일과 25, 양일 간 서울 암사동 유적에서 ‘2018. 추석 전통놀이 한마당을 개최했다.

 

암사동 유적 방문객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전통음악 공연, 굴렁쇠 굴리기·투호놀이·윷놀이·제기차기 등 전통놀이, 민속제기·연 만들기 등 다양한 명절맞이 프로그램과 함께 움집·빗살무늬토기 만들기 등 선사만들기 체험이 진행됐다.

 

924일과 25일 오후 2시부터 선보인 전통음악 공연 해설이 있는 판소리 한마당은 판소리, 남도민요 등 우리 전통음악을 자세한 해설과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했다.

 

전통놀이 및 체험 프로그램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됐다. 굴렁쇠 굴리기, 투호놀이, 윷놀이, 제기차기, 팽이치기 등을 가지고 놀 수 있는 전통놀이 체험은 무료로, , 제기, 팽이, 탈 등을 만드는 전통만들기 체험과 빗살무늬토기·움집 만들기, 토기조각 맞추기 등 선사만들기 체험은 할인금액으로 운영됐다.

 

이 외에도 암사동 유적과 신석기 문화 전반에 대해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문화유산해설도 운영됐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온 가족이 서울 암사동 유적에서 선사시대 선조들의 숨결을 느끼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하며 즐거움을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암사동 유적 입장료는 성인 500, 7세 이상 어린이 및 청소년은 300원이나, 한복을 입은 관람객은 무료입장 가능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