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불편 해결에 박차

송파구, 장지역 출입구 추가 보완용역 시행

작성일 : 2018-10-04 18:01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지하철 8호선 장지역 지하철 출입구 추가설치를 위한 타당성 보완용역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장지역은 문정2동과 장지동에 걸쳐 위치하고 1996년도 개통 됐다. 당시만해도 주변이 개발제한구역으로 이용객이 많지 않았다. 2008년 이후 송파파인타운과 동남권유통단지가 들어서면서 지하철 이용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자료에 따르면 이용자수는 2006163만명, 20161,052만명으로 10년 새 6, 20171,219만명을 넘어서며 1년 사이 167만명이 증가했다.

 

장지역 출입구는 동남권유통단지 조성 시 새로 만들어진 충민로로 인해 교차로 남측에만 치우쳐져 있어 역을 이용하는 주민 11,000여 세대와 인근 업무단지의 이용자들이 교차로를 건너는 불편함이 증가하는 등 지하철 이용수요를 원활히 처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특히 문정동 건영아파트와 송파파크하비오 주민들은 입주 당시부터 출입구 추가 설치를 서울시에 강력히 요구해 왔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교통공사에서 시행한 타당성 용역 결과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만으로 사업을 추진하지 않고 있어 주민들의 불편을 외면하고 있다는 원성이 높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장지역 출입구 증설사업은 향후 문정지구 유입인구 증가와 문화·유통·법조거점 지역임을 감안할 때 출입구와의 이격으로 인한 주민불편 해소가 꼭 필요한 사항이라며, “민선7기 공약인 만큼 임기내 출입구 추가설치로 주민 불편사항을 반드시 해소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에 구는 사업추진 첫 단계로 2018년 추경예산에 용역비를 반영해 자체적으로 타당성 보완용역을 연내에 시행한다.

 

이번 용역을 통해 경제성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검증을 통해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 주민요구가 관철되도록 서울시와 재논의 할 계획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