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늦모기 걱정 끝, 방역 철저

강동구 보건소방역반, 민간방역반 중심으로 모기 서식처 집중 방역

작성일 : 2018-10-17 12:51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쌀쌀한 날씨에도 지속적으로 극성을 부리고 있는 가을철 늦모기의 활동에 따라, 모기 서식처를 집중 방역했다. 일본뇌염, 황열, 뎅기열, 지카바이러스 등이 모기가 매개하는 감염병으로 발생 위험이 높다.

 

보건소방역반, 민간방역반을 중심으로 모기 성충을 직접 죽일 수 있는 연무소독과 모기유충을 제거하는 유충구제 방역을 병행했다. 공중화장실, 경로당 등 방역 취약 지역에는 차량분무방역을 시행했다. 특히, 축제장과 행사장 일대 등에 방역소독을 중점적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구는 방역과 별개로, 모기매개감염병의 예방을 위해 개인행동 수칙을 따르도록 권고하고 있다. 야외 야간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긴 소매 옷을 착용하여 피부노출 최소화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 상단, 양말 등에 모기기피제 사용(반드시 식약처 허가 제품을 용법·용량에 맞게 사용) 야외 활동 시 진한 향이 나는 용품 사용 자제 가정 내 방충망 및 모기장 사용 등이다.

 

강동구 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들어 개체 수는 줄었지만 여전히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라며, “모기 서식처가 될 만한 곳에 지속적으로 순찰해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