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2019년 생활임금, 시급 1만 140원 결정

2019년 법정 최저임금 보다 1,790원(21.4%) 높게 책정

작성일 : 2018-11-13 11:16


 

강동구(구청장 이정훈)2019년 생활임금을 시급 1140, 209시간 기준 2119,260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보다 1,790(21.4%) 많은 금액이며, 2018년도 생활임금 9,211원 보다는 929(10.1%) 인상된 금액이다. 내년 생활임금 적용 근로자의 1인당 월급여액은 2119,260원으로 올해 1925,099원 보다 194,161원 인상된다.

 

생활임금은 서울에 사는 근로자들이 기본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임금 수준을 맞춰주기 위해 도입한 것으로, 다른 도시보다 물가가 비싼 서울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했다. 생활임금에 포함하는 임금항목은 보편적 임금항목인 기본급, 교통비, 식대, 정기수당(통상임금 성격)’으로 비정기 수당은 포함하지 않는다.

 

특히, 2019년도는 2018년도와 다르게 생활임금 적용대상을 구청 및 강동구 출자·출연기관 소속 근로자에서 구 사무의 민간위탁 및 용역·공사 업체 소속 근로자까지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민간위탁 및 용역·공사 업체 근로자 312명을 포함한 729명의 근로자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저소득 근로자에게 최소한의 인간적, 문화적 생활을 보장해 주고, 소득격차 불평등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며, “앞으로 민간분야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권고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구는 저소득 근로자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고 소득격차의 불평등을 해소해 노동취약계층의 권익을 보호해야 한다는 정책적 판단에 따라 2015617일 생활임금조례를 제정해 201611일부터 최저임금 수준의 근로자에게 적용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