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들 안전 철저히 살핀다

송파구, 관내 45개 노인복지시설 전수 조사 나서

작성일 : 2018-11-23 11:03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관내 노인복지시설 45개소를 직접 방문, 운영 실태를 점검한다고 23일 밝혔다.

 

각종 노인복지시설 이용 어르신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 할 수 있도록 구가 직접 나선 것이다.

 

실제 구는 노인복지시설 이용 편의는 물론 노인 인권보호에 앞장서고자 해마다 두 차례에 거쳐 전수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올해 역시 지난 6월 상반기 점검에 이어 오는 30일까지 복지시설 곳곳을 돌며 안전, 위생, 인권 등 전반에 대해 현장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이 점검은 별도로 구성한 노인인권보장실태조사단’ 11명이 모든 시설을 직접 찾아가 투명하고 전문적인 조사를 시행한다.

 

점검 대상은 노인요양시설(7개소),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15개소), 재가노인복지시설(23개소) 45개소이다.

 

현장에서는 노인인권, 위생, 안전 분야로 나눠 세부 항목을 꼼꼼히 살필 계획이다.

 

이때는 입소어르신들을 현장에서 직접 만나 복지시설에서의 생활 불편이나 학대 여부 등을 면밀히 살핀다. , 노인인권침해 발생 시 대처방안도 안내한다.

 

복지시설 종사자들과의 개별 면담도 진행한다. 이는 노인 학대에 대한 인식을 다시 한 번 되새기고 어르신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 할 수 있도록 개선 방향 등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될 것이다.

 

한편, 구는 노인 인권과 학대에 대한 인식은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가 필요한 만큼 노인확대 신고 (1577-1389)와 관련 교육 등을 지속할 예정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어르신들이 늘 안정적이며 질 높은 요양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철저한 현장 조사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