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천호동 건물 화재 사고 구호조치 나서다

사상자 장제비·피해자 의료비 지원 검토 등 구호대책 강구

작성일 : 2018-12-23 18:33 수정일 : 2018-12-23 18:34


 

강동구(구청장 이정훈)1222일 오전 발생한 천호동 건물 화재사고와 관련해 사상자와 이재민 등에 대한 구호지원에 나섰다.

 

이날 오전 강동구 구천면로 2317(천호동 423-206) 2층 건물에서 화재사건이 발생했다. 오전 114분쯤 화재신고가 접수돼 16분 만에 완진된 이날 화재로 인해 해당건물 2층에 있던 여성 6명 중 2명이 사망했다. 2명은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며 1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는 화재가 발생한 직후 상황판단회의를 실시, 화재로 인한 사상자와 이재민 등에 대한 즉각적인 구호조치에 나섰다.

 

이재민들을 위해 천호2동 자치회관 4층을 임시주거시설로 조성하고, 음료·식료품·의류·침구 등 생활필수품을 구호물품으로 제공했다. 사상자의 장제(葬制)비와 피해자에 대한 의료비 지원을 적극 검토하고, 피해자 및 유가족의 심리적 안정과 사회적응을 위한 지원책도 마련 중이다.

 

아울러 구청 직원들이 직접 병원에 방문해 사상자와 피해자, 유가족 등의 상황을 살피고, 회복상태를 수시로 확인하는 등 피해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책 마련에 힘쓰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오늘 화재 사고로 돌아가신 분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한다, “피해자와 유가족들 상황에 맞는 지원책을 강구해 실질적이고 즉각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