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역 주변 하수암거 신설해 침수피해 완벽 대비

천호빗물펌프장에서 암사119안전센터까지 1.8km 구간에 하수암거 신설 완료

작성일 : 2018-12-27 08:58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암사역 주변의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행해 온 하수암거 신설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구는 20102011년 기습적인 집중호우로 큰 침수피해가 발생했던 암사동과 천호동의 물 이동 통로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2015년부터 천호빗물펌프장에서 암사119안전센터까지 약 1.8km 구간을 대상으로 하수암거 신설공사를 추진해 왔다.

 

사업기간 약 4, 272억 원 사업비와 연인원 18,640명이 투입된 이번 공사는 올 12월 마무리 됐으며, 이로써 암사동, 천호동 지역은 시간당 94.3의 강우에도 견딜 수 있는 방재성능을 확보하게 됐다. 침수피해를 일으켰던 2010년 호우가 시간당 78였던 것과 비교하면 수해에 대한 위험이 현저히 감소했다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하수암거공사 완료구간의 도로 1.8km를 포장정비해 교통편의를 제고하고, 선사로 일부 녹지대를 공원으로 조성했다. 특히, 4,900의 면적에 수목 17,074주와 초화류 600본을 식재하고, 휴게시설인 퍼걸러와 운동기구 등을 설치한 공원은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것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암사역 주변 하수암거 공사를 무사히 잘 끝낼 수 있었던 것은 공사에 적극 협조해 주신 주민 여러분의 덕이다. 앞으로도 수해예방과 노후 하수관리 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안전하고 깨끗한 강동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