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3만 인구 전입 주민불편 최소화한다

가락1동 헬리오시티 입주 시작, 대규모 인구 유입에 따른 ‘입주계획’ 세워

작성일 : 2019-01-08 19:40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가락1동 소재 헬리오시티의 준공에 발맞춰 주민들의 원활한 입주를 위한 행정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1228일 국내 최대 규모 아파트 단지 헬리오시티가 준공을 마쳤다. 9,510세대, 3만 명 인구가 폭발적으로 송파구로 유입될 예정이다.

 

구는 증가된 인구 수요에 발맞춰 지하 1, 지상 3층 규모로 가락1동 청사를 신축하는 한편 통·반별 적정 세대수를 고려해 23154개 반으로 행정구역을 확정했다. 또 준공에 앞서 구청장과 주민, 시공사 관계자 등이 함께 현장을 방문해 안전을 살피기도 했다.

 

현재 구는 1월부터 4월까지, 대규모 인원의 입주에 따른 민원창구 이용과 복지 행정수요 폭주를 예상해 6개 부서, 10개 팀의 협조로 가락1동 헬리오시티입주 계획을 수립한 상태다.

 

먼저 입주 초기 입학, 금융업무 관련 민원서류발급에 신속성과 친절서비스를 강조했다. 주민센터 내 안내도우미를 배치해 혼잡도를 줄이고, 도우미석과 대기석을 추가 설치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민원 창구는 기존 2개에서 6개로 확대하는 동시에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전입신고와 단순처리 민원 창구를 구분하고 전·월세입자를 위한 확정일자 전용 창구가 설치됐다.

 

송파에 첫 보금자리를 마련한 주민들을 위한 생활정보도 제공된다. 구는 복지, 교통, 보육 등 7가지 테마로 엮은 어서와~송파는 처음이지?’를 발간해 주민이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송파의 정책을 소개했으며 동주민센터에 1만부를 비치해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다.

 

또 인터넷 전입신고, 가락1동 주민을 위한 생활정보를 담은 안내문 15천부를 별도 제작해 입주안내문과 함께 발송, 생활편의를 더했다.

 

이와 더불어 구는 주택 및 상가 증가에 따른 세무업무 과중을 대비해 세무1과 내 신고처리 특별대책반을 구성했으며, 과세자료를 정비하고 취득세를 비롯한 각종 신고·납부 업무에 전 직원이 응대해 대기 시간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대규모 전입에 대비해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송파는 늘어난 행정수요를 예측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통해 70만 도시의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행정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