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로 인해 차별 당했다면 416-0420으로 전화하세요

송파구, 1월부터 ‘장애 인차별 상담전화’ 서비스 첫 선 보여

작성일 : 2019-01-30 15:22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장애인의 권리확보와 차별해소를 위해 장애인 차별상담 전화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송파 지역 내 첫 장애인 차별사례를 다루는 전문 전화 상담이 진행된다. 전화 상담을 통해 장애인이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할 수 있도록 돕고 대화 과정에서 감정치유가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또 기존 장애복지 관련 부서에서 광범위하게 다뤄지던 차별사례 접수에 대한 창구를 일원화하고, 상시 상담인력을 배치해 장애인 인권보호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장애인 차별상담 전화‘02-416-0420’ 송파구 직통번호로 개설돼 1월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등록장애인이나 가족 등 장애인 인권침해 및 차별사례를 인지한 사람이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소유하고 장애복지 업무에 오랜 기간 종사한 실무자를 배치해 전문성을 더했으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접수 및 상담이 가능하다.

 

상담내용은 장애등록, 장애인 복지 혜택 등 각종 지원책 안내에서부터 학교 교육, 공공시설 이용, 대중교통 이용 등 일상생활에서 장애인이 독립적인 사회인으로 살아가는데 제약이 될 수 있는 모든 차별사례가 해당된다.

 

특히 구는 고용’, ‘직장 내 인권침해 및 차별문제에 대해서는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과 생존권에 직결된 중요한 문제로 인지하고 변호사, 장애인단체 등과 협약을 체결해 법률 자문이 가능하도록 했다.

 

향후 구는 장애인 상담전화 서비스 이용을 통해 접수된 인권침해 및 차별사례를 분석해 복지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사용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장애인들이 차별에 대한 감정과 사실을 자유롭게 표현하며 대응할 수 있도록 장애인 전담 창구를 마련했다, “장애인들의 권리를 지키고 독립된 사회인으로 당당히 자립해 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복지정책을 강화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