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친환경 도시텃밭 참여자 모집

13일(수)부터 27일(수)까지 강일, 가래여울, 암사, 길동텃밭 등 6개소 분양

작성일 : 2019-02-13 08:46

 

도시에서 텃밭을 가꾸고 양봉을 실천하는 등 도시농업은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그리고 다양한 도시농업 활동의 중심에 강동구가 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안전하고 건강한 먹을거리를 직접 재배하고, 세대 간 건전한 여가문화 형성을 위한 강동 친환경 도시텃밭에 참여할 신청자를 213일부터 27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2020년까지 1가구 1텃밭 가꾸기를 목표로 강동구는 현재 서울시 자치구 중 최대 규모인 146,337(6,797구좌)의 텃밭을 운영 중에 있다. 훼손되고 버려진 국·공유지와 유휴지를 텃밭으로 조성해 아이들에게는 산교육장의 역할을, 주민들에게는 공동경작을 통한 나눔의 공동체를 실현하고 있다.

 

올해 분양을 준비 중인 텃밭은 총 6개소이다. 구청에서 직접 관리·운영하는 직영텃밭(강일, 가래여울) 2곳과 농장주가 관리하고 구청에서 보조해주는 협력텃밭(길동, 암사, 상일, 양지마을) 4곳으로 총 1,273구좌이다.

 

특히,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강일텃밭 내 정원형 텃밭은 오두막, 테이블, 수도시설 등이 갖추어진 텃밭으로 신청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구좌로 운영 중이던 정원형 텃밭은 인기에 힘입어 올해는 9구좌를 추가 조성해 분양할 계획이다. 예비부부와 신혼부부, 대가족을 대상으로 우선 분양하며 비용은 30만 원(80)이다.

 

강동구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참가비는 강일, 가래여울, 상일텃밭은 6만 원(12), 암사, 길동, 양지마을텃밭은 7만 원(12), 길동의 작은텃밭은 5만 원(7)이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3자녀 이상 가정은 참가비의 50%, 2자녀 가정은 참가비의 30% 할인된 금액으로 신청 가능하다.

 

강동구 도시농업포털사이트에서 선착순 모집하며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어르신, 장애인을 대상으로 전체 분양의 20% 내에서 방문 접수를 받는다.

 

도시텃밭은 4월 초 개장하며 3월에는 텃밭 참여자들을 위한 오리엔테이션 및 영농교육을 진행하고 텃밭참여자에게는 유기질 비료, 친환경 약제, 농기구 대여 등이 지원된다.

 

구는 도시텃밭 조성 외에도 친환경 농산물 직매장 싱싱드림, 도시농업지원센터, 도시농업공원, 파믹스센터 등을 연이어 조성하고 주민참여형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운영하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매년 신청자가 늘고 있는 도시텃밭 지원에 서둘러 신청해 줄 것을 당부하며 도시텃밭 참여자 모집을 시작으로 올 한 해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도시농업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람과 자연이 함께하는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도시텃밭 분양과 관련해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도시농업과(02-3425-6550)로 문의하거나 강동구 도시농업포털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