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찾아가는 아이돌보미 인력 2배 확대

아이돌봄 서비스 대기시간 단축하고 경력단절 여성 고용 효과 기대

작성일 : 2019-02-14 16:04 수정일 : 2019-02-14 19:19

 

송파구(구청장 박성수)‘24시간 아이돌봄서비스 지원을 실현하기 위해 찾아가는 아이돌보미인력을 2배 확대, 200명을 추가 선발한다고 밝혔다.

 

기존 구가 운영했던 아이돌봄 서비스 인력 169명에서 200명을 추가 선발해 총 369명의 돌봄 인력이 각 가정을 찾게 된다.

 

2019년 보육교사 처우개선 예산을 2배 확대한 구가 이번에는 가정에서의 양육 지원에도 팔을 걷어붙이며 보육환경 개선의 의지를 강하게 나타낸 것이다.

 

구는 양질의 보육 인력 선발을 위해 연내 5회에 걸쳐 40명씩 순차적으로 선발할 예정이며 각 가정의 보육 상황에 맞춰 돌보미를 매칭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1차 인력의 확보를 위해 13일 공고한 상태이며 26()까지 접수를 받고 있다.

 

아이돌봄 서비스는 만 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맞벌이 등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에 아이돌보미가 직접 찾아가 안전한 돌봄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돌봄 인력은 신청 대상 아동의 연령과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시간제와 종일 돌봄 서비스 등으로 활동하게 된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 심사를 거쳐 선발된 돌보미는 80시간의 양성교육 및 현장실습 10시간을 이수해 가정에 파견된다. 보육교사, 유치원교사, 간호사 등의 경력자와 아동 양육 관련 자격증 소지자를 우대한다.

 

구는 이번 인력 확충을 통해 급증하는 아이돌봄 서비스 수요에 따른 이용가정의 대기 기간 장기화를 예방하고, 경력 단절 여성에 대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찾아가는 아이돌보미지원은 송파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와 관련서류를 지참해 26일까지 송파구건강가정지원센터(보건지소 2)로 방문접수하면 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는 올해 보육교사 처우 개선 부문에 73억 원을 투입하며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가정 밖의 보육환경을 만드는 한편 안으로는 가정의 양육친화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돌보미 인력도 대폭 확대한다, “한 아이의 탄생과 성장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시설, 제도 등의 사회적 외부 환경과 가정의 따뜻한 울타리가 함께 조화를 이뤄가도록 만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