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위한 희생, 예우 강화한다”

송파구, 보훈회관 증축하고 보훈수당 인상

작성일 : 2019-02-19 19:08 수정일 : 2019-02-19 19:19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국가유공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보훈회관 시설개선과 보훈수당 인상을 밝혔다.

 

송파구 보훈회관(성내천로 306)20() 오후 3시 증축 준공식을 가지고 국가유공자들의 쉼터로 다시 문을 연다. 1994년 서울시 처음으로 개관한 송파구 보훈회관은 노후화된 시설과 공간부족으로 시설개선이 지속적으로 요구되던 곳이다.

 

구는 지난해 9월 구청장과 보훈단체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보훈회관 시설개선을 논의하고 4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구조안전진단과 내진성능평가, 관련부서 설계협의를 통해 기존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건물에 수평증축을 결정했다.

 

증축 대상은 개방 공간 형태로 실외에 노출돼 있던 지상 2층과 3층의 일부분. 구는 해당 부지에 외벽공사를 진행해 57, 17평을 확장했으며 건물 전체에 대한 구조보강, 인테리어 개선, 사무기기 배치 등을 실시했다.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광복회, 6.25참전유공자회, 월남전참전자회 등 8개 보훈단체의 사무공간이 확보됐으며 회의실, 강당, 경로식당, 헬스 및 휴게 공간, 이발실 등의 편의시설을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국가보훈대상자의 생활안정과 복지향상을 위해 2019년 보훈수당도 인상된다. 구는 송파구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구비 14억 원을 편성해 올해부터 1만원이었던 보훈수당을 3만 원으로 인상해 지급한다.

 

송파구 1년 이상 거주 중인 국가유공자 본인 또는 유족이 그 대상이며, 서울시 보훈 관련 수당 지급대상자는 제외된다. 거주지 동주민센터 및 송파구청 복지정책과(02-2147-2686)에서 상담 및 접수가 가능하며 수당은 매월 말일 지급된다.

 

이와 더불어 구는 3.1, 6.25 등 국경일을 기념한 행사를 개최해 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있으며, 특히 지역 내 보훈단체와 가족 등 1,200여명을 초대하는 보훈가족과 함께 하는 감사 위안잔치는 이들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달하는 행사로 주목받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국가를 위해 희생을 주저하지 않았던 유공자들에 대한 예우는 미래 세대들이 가질 역사의식과 애국심과도 직결된 것이라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이들의 숭고한 뜻에 감사함을 전하고, 보훈대상자들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