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병 예방은 대사증후군 관리에서 시작!

강동구, 만 20세 이상 주민 누구나 대사증후군 검진 및 건강 상담 가능

작성일 : 2019-02-21 09:34


 

뱃살이 부의 상징으로 여겨질 때도 있었지만 요즘 볼록한 배는 한 번쯤 대사증후군이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한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일명 성인병이라 불리는 대사증후군 및 만성질환(고혈압, 당뇨병) 관리를 위한 무료 검진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사증후군이란 복부 비만, 고혈압, 공복혈당장애, 고중성지방, 낮은 HDL콜레스테롤 이라는 5가지 중 3가지를 동시에 지닌 상태를 말한다. 서구화된 식생활과 외부 신체활동 감소로 인해 우리나라에서도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대사증후군이 있을 경우 심뇌혈관의 질환 발생이 높아지고, 다른 만성질환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위험하다.

 

강동구보건소, 보건지소 및 동주민센터 내 건강100세 상담센터에서는 대사증후군 및 만성질환(고혈압, 당뇨병) 예방 및 관리를 위한 맞춤형 건강관리체계를 구축하고 만성질환 증가에 대응하고 있다.

 

대사증후군 검진은 20세 이상 지역 주민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검진 내용으로는 기초설문, 5가지 건강체크(허리둘레, 혈압, 중성지방, HDL-콜레스테롤, 공복혈당), 체성분측정, 개인별 건강상담(의학, 영양, 운동, 금연, 스트레스, 구강)으로 진행된다.

 

건강은 스스로 노력하지 않으면 유지될 수 없다. 이에 강동구는 주민 스스로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주민참여형 건강관리에 집중한다. 동별 운동·영양교실 및 건강동아리 운영으로 생활습관 개선에 힘쓰고 있다. 또한 마을공동체 모임, 고혈압·당뇨병 자조모임, 봉사활동 등 건강을 테마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대사증후군은 신체에서 보내는 일종의 경고라며 평소 규칙적인 식사, 적절한 운동과 더불어 대사증후군의 예방과 관리를 위한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여 건강한 100세 삶을 실천해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사증후군 관리에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강동구보건소 보건의료과(02-3425-6880)또는 각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