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구민 안전 위협요소 없앤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27일 해빙기 취약시설 및 공사장 찾아 민·관 합동점검

작성일 : 2019-02-28 10:22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인 419일까지 해빙기 취약시설과 다중이용시설 187곳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에 나선다.

 

위험요소를 조기에 발굴·제거해 재난과 같은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지역의 안전수준과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서다.

 

구는 218일을 시작으로 총 61일간 재난위험 건축물은 물론, 대중목욕시설, PC, 노래연습장, 의료기관 등 다중이용시설과 대형공사장, 급경사지 등 해빙기 취약시설에 대해 중점 점검을 펼친다.

 

올해는 진단 대상 시설물 전체를 공무원, 건축·전기·소방·가스 분야의 민간전문가, 주민 등 민·관이 합동 점검하는 방식으로 추진해 안전점검의 신뢰도와 실효성을 높였다. , 점검자 실명을 기재하는 안전점검 실명제를 통해 책임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지난 27()에는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민간전문가, 시설관계자, 주민 등 50여 명과 함께 직접 현장을 찾아 재건축 공사장과 암사 육교 등 위험지역의 안전관리 실태를 꼼꼼히 점검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모든 주민의 안전을 위해 구민안전보험을 도입한 것처럼, 구민 누구나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도시 강동을 만들기 위해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면밀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는 진단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 시정조치하고, 추가 조치가 필요한 경우 안전조치명령 등을 통해 보수·보강을 시행하는 등 위험시설에 대한 후속 관리에도 힘쓸 계획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