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의 꿈’ 승룡이와 함께

강동구, 기관 간 협업을 통한 마을결합형학교 청소년 만화그림교실 운영

작성일 : 2019-04-10 10:48

 

강동구(구청장 이정훈)12일부터 성내동 강풀만화거리 승룡이네집(천호대로168가길 65-29)에서 청소년 웹툰 만화가 체험교실을 운영한다.

 

구의 대표 핫플레이스인 강풀만화거리 안에 있는 승룡이네집은 강풀 웹툰 바보의 주인공 이름을 따서 만든 지역공동체 시설로 작가들의 예술 창작소이기도 하다.

 

청소년 웹툰 만화가 체험교실은 승룡이네 집을 작업실로 사용하는 입주 작가의 재능 기부와 사전에 결성된 둔촌중학교 웹툰 동아리 학생들의 연계를 통한 창의적이고 특화된 교육과정으로 운영된다. 웹툰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 진로탐색과 진로 설계 멘토링 기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교육은 지역과 학교가 협업하는 강동혁신 교육지구 마을결합형 중점학교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운영 기간은 412일부터 1223일까지로 월 1회씩 총 8회에 걸쳐 진행된다. 회차별 3시간씩 웹툰에 대한 개념과 연출 기법, 드로잉에 대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다. 더불어 교육과정을 통해 완성된 참여 학생들의 작품은 학교 축제 기간(1224)에 교내 전시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승룡이네집은 만화라는 콘텐츠를 활용하여 청소년들이 특화된 체험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이라며, “모든 학생들이 잠재적 능력을 발휘하여 재능을 발견할 수 있는 문화 체험 공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승룡이네 집은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문을 연다. 1층 카페는 아침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2층 만화방은 오후 1시부터 저녁 10시까지이며, 관심 있는 주민들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