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생명 구하고 온실가스 저감하는 스마트도시 강동

태양광설치·여성안심행복마을 조성 등 사업효율성과 주민만족도 향상

작성일 : 2019-05-09 10:31

 

강동구(구청장 이정훈)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스마트도시 조성 정책으로 주민의 생명을 구하고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등의 성과를 내며 주목받고 있다.

 

구는 가속화되는 도시의 사회·물리적 환경변화에 발맞춰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주민의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독거어르신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독거어르신 응급안전알리미는 주민의 생명을 구하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응급안전알리미는 독거어르신의 가정에 움직임, 실내온도, 조도, 습도 등을 감지하는 IoT 센서를 설치하고, 스마트폰 앱으로 전송되는 데이터를 생활관리사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어르신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지난해 명일동에 거주하는 어르신이 8시간 동안 움직이지 않고 있다는 응급안전알리미 정보를 확인한 생활관리사가 어르신댁을 방문, 화장실에 쓰러져있는 어르신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해 생명을 구한 사례가 화제를 모았다.

 

강동구청 본관과 제2청사에 설치한 태양광 패널은 전기요금 절약과 온실가스 감축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절약한 전기를 요금으로 환산하면 약 2,000만 원에 달하며, 지난해에는 서울시 태양광디자인 공모전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공공디자인으로서의 가치도 인정받았다.

 

늦은 밤 각종 위험에 노출된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여성안심행복마을사업도 추진 중이다. 특히, 암사어린이공원과 성내하니공원에 설치한 스마트벤치는 스마트폰 유무선 충전 편의를 갖췄으며, 주간에 흡수한 태양광을 사용해 야간에는 어두운 장소를 빛으로 밝혀준다. 암사동 지역에 설치된 태양광 LED 도로명주소 번호판은 밤거리 보조조명 역할을 톡톡히 한다. 혹시라도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자신의 위치를 신속하게 알릴 수 있어 방범 효과도 높다.

 

이 외에도 구는 어린이집 통합버스 잠자는 아이 확인 서비스, 중증장애인 응급안전 알림 서비스, 모바일헬스 케어 사업, 스마트앱을 활용한 불법주정차 단속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급변하는 사회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학 협의체인 스마트도시 정책자문위원회도 운영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7월부터는 강동구 최대개발사업인 고덕비즈밸리와 성내2동 등 도시재생지역을 스마트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스마트도시 마스터플랜 및 중장기 로드맵 수립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4차산업혁명 등 시대에 뒤처지지 않는 앞선 행정, 미래를 대비하는 행정으로 강동구 맞춤형 스마트도시를 조성해가겠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전자정보과(02-3425-8743)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