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지원센터 구축으로 소공인 지원 강화

올해 2곳 지자체 선정해 사업비 매칭 지원, 7월 25일까지 신청

작성일 : 2019-06-20 07:28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지방청(청장 박영숙)은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혁신성장 기반 조성을 위한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복합지원센터는 규모의 영세성,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들에게 스마트장비 활용 및 제품개발,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 등을 일괄 지원할 계획으로 올해 전국에서 2곳의 지자체를 선정하고, ‘22년까지 총 10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원규모는 2개 지자체에 50억 원(1곳당 25억 원)이며 국비 50%, 지방비 50%으로 국비는 기본 공간 및 교류·체험 공간 리모델링비, 스마트 장비 위주, 지방비는 건물제공, 공간 조성비, 복합지원센터 초기 운영비용 위주로 매칭 지원된다.

 

신청자격은 지방자치법 제2조제1항에 따른 지방자치단체로 단일 업종의 소공인 밀집도가 높고 복합지원센터 설치 시 고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되며 사업효과가 기대되는 지자체로 행정구역 내에 같은 업종 소공인 수가 50(특별·광역시), 40(), 20()개 이상 분포한 읍··동 지역이 있어야 한다.

 

또한 복합지원센터 지원과 별도로 소공인 집적지 7곳 내외를 선정해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박영숙 서울지방청 청장은 같은 업종의 도시형 소공인수가 다수 분포된 서울지역 자자체가 많은 관심을 갖고 이번 기회에 소공인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반시설이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