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6일 ‘경로당 칠교놀이 경연대회’ 개최

민관 공동으로 건전한 생활놀이 문화 정착에 앞장

작성일 : 2019-07-05 08:49


 

강동구(구청장 이정훈)76() 10시 구청 5층 대강당에서 ()대한노인회 강동구지회 주최로 경로당 친선 칠교놀이 경연대회를 연다. 사라져가는 우리 고유의 놀이문화를 복원하고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을 돕는 칠교놀이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이번 대회는 민·관 협치를 통해 다양한 지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립한 지역사회 혁신계획의 하나로 추진한다. 강동구는 20182서울특별시 강동구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공식기구인 협치강동구회의 내 지역역사문화분과와 함께 건전한 놀이문화 정착을 위한 칠교놀이 보급에 힘써왔다.

 

칠교놀이는 알록달록한 일곱 개 조각으로 동물, 물건 등 여러 모양을 만드는 전통놀이다. 강동구는 지난해 경로당 특화사업으로 10여 개 경로당에 칠교놀이를 보급한 이래로 20196월 말 기준 27개 경로당으로 확대했다.

 

이번에 열리는 경연대회는 그동안 칠교놀이를 배워 온 어르신들이 실력을 뽐내며 친목을 도모하는 자리다. 20개 경로당에서 어르신 130여 명이 참가신청을 했다. 대회는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누어 진행되며, 대회가 끝나면 각 1, 2, 3등과 모범상, 페어플레이상, 화합상을 수여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경로당을 중심으로 칠교놀이를 지속적으로 보급하고 10월 강동선사문화축제에서는 주민들에게 보다 친숙한 윷놀이 행사도 열 계획이라면서 민관이 힘을 모아 전통놀이를 매개로 주민들의 생활놀이 문화 저변을 넓히고, 소통과 화합이 꽃 피는 문화도시 강동을 가꿔 나가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