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지칠 땐 강동구 무더위 쉼터로 오세요

강동구, 경로당, 동주민센터, 문화시설 등 ‘무더위 쉼터’ 251곳으로 늘려

작성일 : 2019-07-08 10:41


 

예년보다 빨라지고 심해진 무더위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주민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무더위 쉼터를 251곳으로 늘리고, 늦은 밤까지 냉방시설이 가동되는 연장 쉼터와 야간 쉼터도 확대 운영한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는 무더위 쉼터는 기존 245개소에서 251개소로 늘었다. 장애인복지관 2, 어르신사랑방 1, 강동아트센터 등 문화시설 3곳 등 총 6곳을 새로 지정했다.

 

연장 쉼터도 지난해 54곳에서 78곳으로 크게 확대했다. 폭염특보 발효 시 평일, 휴일 구분 없이 밤 9시까지 운영한다.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이어지는 폭염경보 때는 야간 쉼터를 운영한다. 야간 쉼터 23개소를 새로 지정해 열대야에도 주민들이 편히 쉴 수 있도록 밤 9시부터 다음날 아침 7시까지 개방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불볕더위가 벌써부터 기승이다. 취약한 어르신들을 포함한 모든 구민들이 건강하게 폭염을 이겨낼 수 있도록 공공시설 등 지역자원을 최대로 활용할 것이라며 무더위 쉼터는 구민 모두에게 열린 공간이니 편하게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주변 무더위 쉼터 위치와 운영정보는 강동구 홈페이지나 국민재난안전포털 홈페이지 또는 가까운 동주민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