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미리미리 관리하세요

강동구 보건소, 대사증후군 예방·관리 위한 원스톱 상담프로그램 운영

작성일 : 2019-08-05 13:35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생활습관 개선을 통한 대사증후군 관리를 위해 원스톱 상담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혈압, 고혈당, 고지혈증, 좋은 콜레스테롤(HDL) 부족 등 5가지 위험요인 가운데 3가지를 동시에 지닌 상태를 말한다. 성인 4명 중 1명이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서구화된 식생활과 외식, 신체활동 감소 등으로 인해 환자 수 역시 증가하고 있다.

 

강동구 보건소에서는 성인병의 주요원인이기도 한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 원스톱 상담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사증후군 검진과 평소 생활습관에 대한 기초 설문조사, 의사·운동사·영양사·치위생사 등 분야별 전문가들과 일대일 건강상담이 진행된다. 검진 결과를 바탕으로 맞춤형 건강관리계획을 세워 꾸준히 관리 받을 수 있으며, 필요 시 고혈압·당뇨 관리교실 등 건강교육 안내, 치매지원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지역의료기관 등과의 연계도 가능하다.

 

보건소나 보건지소까지 찾아오기 어려운 주민들은 각 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건강100세 상담센터에서도 상담 가능하다.

 

현재까지 보건소와 건강100세 상담센터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주민은 월평균 900여명이다.

 

한 상담자는 검사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식습관 조언도 듣고, 구강 건강의 중요성도 알았다라며, “검진부터 상담, 다음 방문예약까지 전 과정이 매끄럽게 이뤄져 편리했다라고 말했다.

 

대사증후군에 대한 상담을 원하는 주민은 보건소·보건지소나 건강100세 상담센터에 전화예약한 후 방문하면 된다.

 

운영시간은 보건소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2·4주 토요일 9시부터 12시까지이며, 강일보건지소는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건강100세 상담센터(각 동 주민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기본검진과 상담은 무료이며, 선택검사 추가 시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 보건소(02-3425-6740) 또는 강일보건지소(02-3425-6878)에 문의하면 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