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이상 기침, 폐암 의심해 봐야

작성일 : 2019-08-07 11:47


 

폐암은 조기 발견이 어려워 위협적인 암으로 꼽힌다. 암 환자 1,000명중 6.2%는 기침조차 하지 않는 무증상이었다는 조사도 있다. 초기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폐암을 의심해볼 만한 증상이 있는데 바로 기침이다. 기침이나 가래 정도를 감기라고 쉬이 여기는 사람이 많은데 암 발생 위치에 따라 간혹 피가 섞인 가래나 흉부 통증, 쉰 목소리, 호흡곤란, 두통, 오심, 구토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해 다른 질환과 혼동하기도 한다.

 

폐암은 암 사망률 1질환으로 다른 암보다 사망위험이 매우 크다. 어떻게 해야 폐암을 피할 수 있고 예방 할 수 있을까? 폐암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딱 2가지이다. 첫 번째, 폐암을 일으키는 원인을 제거 하는 것이다. 담배를 피우는 분이라면 바로 끊도록 하고 주변에서 피우면 금연할 수 있게 권장해야한다. 그 외에 라돈, 석면, 매연도 주의하는 게 좋다. 두 번째, 정기건강검진이다.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해도 3~4년에 한 번은 저선량 흉부CT 검사를 받아 폐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검진을 하다가 우연히 폐암을 발견하는 사람이 많다. 흡연자, 그중에서도 하루 1(20개비)을 피우는 사람 중 30년 이상인 경우, 폐암 가족력이 있거나, 가족이 30년 이상 옆에서 간접흡연을 했다면 폐암 고위험군에 해당한다. 이에 해당한다면 2년마다 정기적인 저선량 흉부CT검진을 권장 한다.

 

<자료 :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