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송파에선 8대 돌봄서비스 제공

2020년 돌봄SOS센터 사업 운영 자치구로 선정

작성일 : 2019-10-18 16:09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서울시 ‘2020년 돌봄SOS센터 사업운영 자치구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송파구 27개 전 동에서 돌봄SOS센터가 설치된다. 돌봄SOS센터는 고령화와 1인가구의 증가 등으로 점점 늘어나는 돌봄욕구에 공공이 적극 대응하는 것이다.

 

각 센터에는 사회복지직과 간호직공무원으로 구성된 전담인력 돌봄매니저’ 1~2명이 배치된다. 34명의 신규 돌봄매니저가 생긴다.

 

이들은 8대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8대 돌봄서비스는 요양보호사, 활동보조인 등의 가사나 간병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일시재가서비스’, 일정기간 시설에 입소하는 단기시설서비스’, 병원 이동 등 외출활동을 돕는 이동지원서비스가정 내 수리·보수를 지원하는 주거편의서비스’, 기본적 식생활 유지하도록 돕는 식사지원서비스’, 사회복지기관, 자원봉사단체 등과 연계해 정서지원을 하는 안부확인서비스’, 건강관리가 취약한 지역주민을 관리해주는 건강지원서비스’, 돌봄과 관련된 시설과 절차문의 등을 상담하는 정보상담서비스등이다.

 

이에 구는 요양 시설과 복지관, 보건소 등에 개별적으로 신청해야 했던 돌봄서비스를 앞으로는 상담부터 사후관리까지 센터에서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처하는 긴급돌봄서비스를 시행한다. 일주일 내에 서비스가 필요한 경우에는 돌봄매니저가 72시간 이내에 찾아가 맞춤 돌봄서비스를 연결해준다.

 

돌봄이 필요한 지역주민은 센터로 전화하거나 방문해 돌봄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2020년 돌봄서비스 제공대상은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중장년 1인 가구(5065)를 주 대상으로 한다. 또한 2021년까지 돌봄서비스 제공대상을 돌봄이 필요한 모든 송파구민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비용은 저소득층에 한해 전액 지원한다. 그외 지역주민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서울시 자치구 중 노인 인구수 1위인 송파구는 잠재적 돌봄수요가 상당히 많다돌봄SOS센터를 통해 돌봄에 대한 걱정 없이 평생 살고 싶은 송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