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폐지 줍는 취약계층 어르신 안전 지킨다

11월 1일,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 대상 ‘교통안전 및 생활법률 교육’

작성일 : 2019-10-31 10:31

 

강동구(구청장 이정훈)111일 오전 10시 구청 5층 대강당에서 길에서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어르신 132명을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안전과 겨울철 방한을 위한 용품을 전달한다.

 

이번 교육은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 등 강동구에서 활동하는 취약계층 재활용품 수집인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마련됐으며, 민선 7기 공약사업인 어르신 사회활동 및 일자리 지원 사업 확대일환으로 추진한다.

 

서울지방경찰청과 서울강동경찰서 소속 교통안전교육 전문강사가 강의를 맡아 재활용품 수집인 교통안전 및 생활법률교육을 진행한다. 실제 사례를 들며 반드시 지켜야 할 교통안전 수칙들을 안내해 교통사고 예방을 돕고, 폐자원 수집 중 무심코 저지를 수 있는 절도 범죄 방지, 주민 갈등 예방을 위해 지켜야 할 사항 등을 알려준다.

 

교육 후에는 참석자들에게 형광 안전조끼, 방한용 모자와 장갑 세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생활이 어려워 거리에서 폐지와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어르신들이 추위,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안전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들을 발굴·보호할 수 있도록 가용자원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는 지난해 10서울특별시 강동구 재활용품 수집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안전교육과 장비 등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발판을 마련하고, 주민 복지 증진과 재활용 촉진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