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도시 송파, 한파 대비에 ‘총력’

재난도우미부터 정양막·정양구들까지…“안전하고 따뜻하게”

작성일 : 2019-11-22 13:56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주민들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20192020 한파 종합대책을 수립, 내년 3월까지 집중 추진한다고 밝혔다.

 

구는 재난안전과를 중심으로 단계별 한파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평상시에는 한파대책TF를 구성해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시설물 안전관리에 나선다. 한파주의보·경보 등 한파특보가 발효되면 24시간 한파대책 종합상황실 등을 운영하며 비상근무체계를 강화한다.

 

구는 주민들이 한파에 대비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우선, 한파특보 발효 시 주민들이 신속히 대비할 수 있도록 구 SNS(블로그·트위터·페이스북)와 대형전광판을 통해 구민행동요령을 알리고 재난문자 서비스를 제공한다.

 

재난 취약계층을 돌보기 위해 민·관이 힘을 합친다. 구는 지역 곳곳의 통장, 행복울타리, 자율방재단 등 1,500여 명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를 운영한다. 이들은 관내 홀몸어르신, 거동이 불편한 이웃 등 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하거나 안부전화로 건강을 살필 계획이다.

 

더욱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위해 보건지소에서도 방문간호사 35명이 집중관리가 필요한 어르신을 대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방문건강관리 사업을 추진한다.

 

송파구 보건소와 송파소방서, 자율방재단이 협력해 재난 취약지역을 살피는 안전캠프도 눈에 띈다. 한파 집중기간인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운영되며, 추위, 화재, 폭설 등 재난에 취약한 곳곳을 방문해 시설 안전을 점검하고, 주민을 위한 혈당·혈압체크 등 건강관리도 진행한다.

 

또한 경로당, 복지관, 주민센터 등 90곳을 한파쉼터로 지정해 오전9시부터 오후6시까지 운영한다. 그중 남천경로당과 오봉산경로당은 임시대피소로 운영한다. 정전 등으로 난방이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임시대피소에서 숙식이 가능하도록 했다.

 

아울러 구는 버스정류장에 구 특유의 방한시설인 정양막(바람막이)’정양구들(발열의자)’을 설치해 주민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돕는다.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아 12월에 정양막은 4168개소로, 정양구들은 626개소로 대폭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구는 겨울이면 도움이 더욱 필요한 이웃을 위해 온정의 손길도 이어갈 계획이다. 올해도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모금을 시작했다. ‘따뜻한 겨울나기는 주민, 단체 등 지역사회 구성원이 동참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모금사업으로, 내년 2월까지 모금이 진행된다. 십시일반 모인 성금과 물품은 홀몸어르신, 장애인, 한부모가족, 저소득가정과 복지시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주민 모두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촘촘한 대비 체계를 마련했다, “한파 등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안전도시 송파를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