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청년들, ‘경제적 지원’에 관심 높아

청년 200명 모여 청년문제 토론…투표로 우선순위 뽑아

작성일 : 2019-11-23 14:27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토론을 통해 청년문제의 우선순위를 들은 결과, 일자리와 주거 등 경제적 지원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송파구는 전체 인구 68만 명 중 청년기 인구가 31%에 이른다. 이에, 구는 실효성 있는 청년정책을 수립하고자 지난 17일 오후 2시 송파구청 대강당에서 송파 청년대토론회를 개최했다. 1939세의 송파구 거주 청년 혹은 송파구 소재 직장에 다니는 청년 200명이 참석했다.

 

참여자들은 일자리, 설자리, 놀자리, 잘자리 4개 분야에서 토론을 펼쳤다. 3시간의 토론 후 투표를 통해 우선적으로 추진돼야 할 1순위를 정했다.

 

일자리에서는 송파청년을 위한 기본소득 보장 의무화(32)’ 설자리에서는 진로부터 취업과 창업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청년 해보자! 대학 운영’(28) 놀자리에서는 청년만을 위한 문화공간 지원(임대료, 인테리어, 도시재생)(37)’ 잘자리에서는 청년 공인중개사를 고용해 1인 가구와 청년 부동산 계약 지원(45)’이 뽑혔다.

 

이 밖에도 참여자들은 송파구 취·창업 일자리 멘토링 실시, ·창업전문학교 개설, 송파구 거주 위한 지원정책 추진, 아파트 및 주택 분양시 1·2인 가구에 제공 확대, 전세보증보험가입 보증금 지원 등 청년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지원책 마련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토론회에서 뽑힌 4개 분야별 우선순위는 향후 송파 청년네트워크 간담회를 통해 지속 논의된다. 이후 내년 3, 토론회에 참여했던 청년들을 다시 한 번 초청해 구체화된 사업 시행 방안에 대한 정책제안발표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토론회 참석자 김00(33, )씨는 송파구 소재 직장에 다니는 청년이다. 재취업이나 이직 등을 생각하고 있는데, 청년 일자리가 부족해 답답함이 있었다. 오늘 토론회를 통해 비슷한 고민을 나눌 수 있어 좋았다. 이런 자리가 자주 마련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토론회는 청년에게 필요한 정책에 대해 직접 목소리를 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논의된 내용들은 구정에 직접 반영하거나, 서울시나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서 실질적인 정책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지난 8월 청년문제에 관심이 있는 관내 청년들을 발굴해 송파 청년네트워크를 구성했다. 학생, 직장인, 창업가, 민간단체 활동가 등 총 36(20, 16)이 활동 중이다. 간담회, 워크숍 등을 통해 청년 문제를 발굴하고 논의와 다양한 활동으로 관련 정책 제안을 담당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