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첫 풍납동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정

‘주민과 문화재가 공존’하는 백제역사 관광도시로 도약

작성일 : 2019-11-25 10:32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풍납동 일대가 2019년 서울시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지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강남3구 중 처음으로 도시재생지역이 됐다. 그동안은 부동산 시장 불안정 우려 등으로 도시재생지역에서 배제됐으나 이번 선정으로 도시재생 필요성이 크다는 점이 인정받은 셈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풍납동 일대에는 내년부터 5년 동안 200억 원 마중물 사업을 포함해 총 1186억 원 규모 다양한 협력사업이 진행된다.

 

구는 현재 진행 중인 풍납동 토성 종합정비사업과 연계해 풍납동 일대를 국제적인 백제역사 관광도시로 만들기 위한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2000년 전, 백제한성기 500년 역사가 살아숨쉬는 풍납동 토성의 상징성과 역사적 정체성을 강조하며 되살아나는 2000년 한성백제 역사문화수도 풍납을 목표로 한다. 특히 주민주도 지역자생을 위한 도시재생을 계획하고 있다.

 

백제역사문화 체험마을 조성이 핵심사업이다. 세부사업으로는 천호역풍납전통시장백제문화공원까지 역사문화특화거리 조성과 백제생활 홍보와 체험이 가능한 복합문화시설 조성이 있다.

 

또한 주민주도 지역자생 기반구축을 위한 마을기업지원센터를 만들어 백제문화산업과 마을관광기업을 육성한다. 뿐만아니라 주민커뮤니티센터를 통해 마을기업과 지역주민 교육사업도 지원한다.

 

500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연간 22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해 한 해 131억 원 소비를 창출할 계획이다. 구는 지역경제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도시재생 후보지 선정 후 주민협의회 등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이고 능동적인 참여가 있어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 될 수 있었다풍납동 일대가 2000년 한성백제 역사문화수도 풍납으로 재탄생 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풍납동 토성 일대는 1925년 을축년 대홍수때 한성백제 도읍기의 중요유물들이 발견된 후 1963년 사적으로 지정됐다. 1993년부터는 토지보상을 시작하고 장기간의 문화재 보존·발굴 정책으로 인해 개발이 제한돼 인구가 줄고 지역이 쇠퇴했다.

 

그러나 2015년 이후 문화재 보존정책의 변화로 토성과 왕궁 핵심지역(2권역)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복원하고, 기타 백제문화층 유존지역(3권역)에 대해서는 건축규제가 완화되는 등 문화재와 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재생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이에 구는 주민과 문화재가 공존하는 역사도시를 목표로 풍납동 도시재생을 진행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