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하고 맡기세요!…송파키움센터 첫 선

4개소 문 열어 … 등하교서비스, 야간긴급돌봄, 휴일돌봄 등 제공

작성일 : 2019-11-27 19:07

 

초등학생의 긴급 틈새 돌봄을 실시하는 송파키움센터’ 4개소가 첫 선을 보인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여성 경력단절 예방과 양육부담 해소를 위하여 잠실본동, 가락1, 송파1, 삼전동에 송파키움센터를 조성하고 초등학생들의 방과후 돌봄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송파키움센터는 서울시가 자치구와 함께 펼치는 우리동네키움센터 사업의 일환이다. 하교 후 초등학생에게 안전한 놀이공간을 만들어주고, 맞벌이 등 자녀돌봄에 어려움이 있는 부모에게는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돌봄을 제공한다.

 

특히, 구는 송파키움센터를 조성 장소 및 교육프로그램 구성에서 차별성을 두었다.

 

우선, 마을 내 공공시설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센터의 안전성과 접근성을 높였다. 잠실본동은 잠실청소년센터 8층에 지난 18일 문을 열었고, 가락1동은 동주민센터 2층에 삼전동은 삼전종합사회복지관 3층에 송파1동은 송파여성문화회관 1층에 조성돼 오는 2일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교육프로그램은 자체교육모델인 송파쌤(SSEM, Songpa Smart Education Model)’과 연계하여 송파형 돌봄쌤(SSEM)’을 구축하였다. 이를 통해 타 자치구와 구별되는 특화된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송파쌤(SSEM)’의 인적자원인 마을강사와 도서관, 체육관, 박물관 등 지역의 문화자원을 활용하여 다채로운 문화예술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초등학교 저학년을 위한 등하교 서비스’, 야간 21시까지 운영하는 야간긴급돌봄’, 휴일에도 일하는 학부모를 위한 휴일돌봄등 지역특성을 반영한 수요자 중심의 돌봄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각 센터별로 돌봄교사, 관리자가 상주해 간식제공 및 안전 등을 책임지며 돌봄을 실시한다.

 

이용대상은 만 612세이며, 센터별 20명 정원으로 운영된다. 신청 및 기타 문의는 송파구청 아동돌봄청소년과(02-2147-3790)로 하면 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지역사회가 함께 아이를 돌보고 키우는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하여 송파키움센터를 조성하게 됐다면서 내년에는 송파키움센터8개까지 확충해 보다 많은 구민들이 안전한 돌봄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