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거래 사고 예방 위한 공인중개사 교육, 예산 지원 이뤄진다

김종무 의원 외 8인이 공동 발의한 ‘주택 중개보수 등에 관한 조례’ 개정안 통과

작성일 : 2019-12-19 19:46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는 급변하는 부동산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선제적 방안으로서 개업 공인중개사 대상 교육에 대한 예산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

 

공인중개사법에 따르면 시·도지사는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부동산 거래사고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관련 교육을 실시하고 필요한 비용을 지원할 수 있다. 그러나 조례 상 관련 규정이 미비하다보니 7개 자치구 경우 최근 3년 간 단 한 차례도 자체 교육을 실시하지 않는 등 실질적으로 부동산 거래사고 예방교육은 개업공인중개사 연수교육에 의존하여왔고 이에 대한 비용 지원은 이뤄지지 않았다.

 

부동산 시장 안정화 정책 확산을 위해서는 공인중개사 대상 교육 내실화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한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김종무 의원 외 8명 위원은 개업 공인중개사 교육에 대해 예산의 범위에서 지원할 수 있다는 조항을 담은 서울특별시 주택 중개보수 등에 관한 조례일부개정조례안을 공동 발의했고 18()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의결했다. 이에 병행해 조례 개정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2020년 서울시 예산에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공인중개사 교육 사업비’ 1억 원을 증액 편성했다.

 

조례를 대표 발의한 김종무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2)사후 단속은 거래를 위축시키고 시민의 재산권 보호에는 한계가 있어 사전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조례 개정안을 발의했다, “내실 있는 공인중개사 교육을 통해 부동산 거래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해 장기적으로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서울특별시 주택 중개보수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20() 개최되는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