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한번으로 장난감이 내 집 앞에

송파구, 24일부터 장난감도서관 배송·수거 서비스 시작

작성일 : 2019-12-27 10:01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가정으로 직접 찾아가는 장난감 배송·수거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2018년 기준 서울시 자치구 중 출생아 수(4,567)가 가장 많다. 이에 구는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장난감도서관 확충에 힘쓰고 있다. 지난 9월 개관한 위례장난감도서관의 경우 장난감을 당초 700점에서 1000점으로 늘릴 만큼 구민들의 이용률이 높다.

 

구는 더 많은 구민들이 장난감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1224일부터 장난감 배송·수거 서비스를 시작한다. 홈페이지에서 클릭 한 번으로 이용자가 원하는 장난감을 가정까지 배송해 주고, 반납일에 맞춰 수거까지 해 주는 서비스이다.

 

배송전용 장난감은 아기체육관, 미끄럼틀, 점퍼루, 아기자동차 등 주로 대형크기이다. 오금장난감도서관 내 운영공간을 마련해 다른 대여물품과 별도로 관리한다.

 

이용대상은 송파구 거주 미취학 자녀를 둔 가정으로, 11점의 장난감을 대여할 수 있다. 비용은 수거와 배송을 포함해 12,500원이다.

 

배송지역은 송파구 전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화금요일까지 다르게 운영한다. 대여기간은 직접 이용과 마찬가지로 2주이며, 배송 예약 시 자동으로 수거 요일이 정해진다. 이용자가 수거일에 반납이 어려울 경우, 오금장난감도서관으로 직접 반납도 가능하다.

 

이용방법은 장난감도서관 홈페이지(http://www.spscc.or.kr/)’에서 회원 가입 후 이용교육 및 연회비(1만 원)를 납부하면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타 자치구에 비해 영유아가 많기 때문에 장난감도서관등 양육 부담을 줄여주는 사업들이 구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실생활에서 구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육아지원 서비스를 확대해 자녀 양육이 부담이 아닌, 행복이 되는 송파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 9위례장난감도서관을 개관하고 놀이체험실, 열린육아방 등을 조성해 단순한 장난감대여 시설을 넘어 육아지원복합시설로 활용 중이다. 특히, 놀이체험실은 하루 이용정원 48명을 매일 초과할 만큼 큰 인기를 얻으며 지난 2개월 간 총 2,026명이 이용하는 실적을 올렸다. 구는 내년 상반기 중 놀이체험실과 열린육아방을 추가로 개소할 계획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