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형 긴급복지’로 지원대상 확대

치과진료·이사지원·긴급 재난지원으로 취약계층 위한 맞춤 지원

작성일 : 2020-02-12 11:04 수정일 : 2020-02-12 22:43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현행 긴급복지제도로 지원받지 못하는 위기가구를 보호하기 위해 강동형 긴급복지를 추진한다.

 

긴급복지제도란 생계를 책임지는 주 소득자가 사망·질병·행방불명 등 갑작스런 위기사유로 생활이 어려워진 저소득 가구에게 생계유지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도이다.

 

이에 구는 긴급지원이 필요한 위기사유를 추가·신설해 더 많은 위기가구가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강동구만의 강동형 긴급복지를 시행한다.

 

강동형 긴급복지지원 내용은 극심한 치주질환으로 섭식장애 등 심각한 합병증을 겪고 있는 65세 미만 취약계층에게 치과진료비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해주며, 전세금 6,000만 원 이하 및 월 임대료 50만 원 이하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의 이사비용 3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화재 및 자연재난 발생으로 임시 거소가 필요한 경우 가구당 100만 원 한도 내에서 주거비를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이 있다.

 

강동형 긴급복지의 지원 기준은 중위소득 85%이하(1인가구 기준 149만 원), 재산 25,700만 원, 금융재산 1,000만 원 이하이며, 동주민센터 사례관리 회의를 통해 긴급지원이 결정된다. ‘강동형 긴급복지는 서울형 긴급복지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연계해 지원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을 위해 여러 제도들이 있지만, 정작 본인에게 꼭 필요한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주민이 많다라며 위기가구별 복지 욕구에 맞는 강동형 긴급복지실현으로 복지사각지대가 발행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지역주민과 함께 고독사 위험가구, 주거 취약계층 등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소외된 이웃들을 적극 발굴하고 있다. 발굴된 위기가구에게는 기초생활보장제도, 긴급복지 등 공적지원을 우선 검토해 지원하며, 복합적 어려움이 있는 가구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거나 민간자원 연계를 통해 방문상담, 후원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강동형 긴급복지에 대해 궁금한 사항이나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을 경우 강동구 복지정책과(02-3425-5642) 또는 가까운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