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대변인, 민주당 강동을 경선 승리

작성일 : 2020-02-27 09:47 수정일 : 2020-02-27 14:45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 후보공천을 위해 실시한 1차 경선에서 이해식 대변인이 본선에 진출했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1차 경선지역 30곳 중 15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강동을에서는 강동구청장 출신인 이 대변인이 현역 3선 심재권 의원을 누르고 공천을 확정지었다.

 

이 대변인은 블로그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고통 중에도 경선에 참여한 강동구민과 권리당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면서 헌신적으로 뛰어주고, 물심양면으로 도와 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변인은 심재권 의원에게는 송구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앞으로도 더 잘 모시겠다상황이 엄중해 기뻐할 수만은 없을 듯하다. 더 비장한 각오로 신발 끈을 다시 조여 매고 길을 나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심 의원은 경선결과를 겸허히 수용한다. 이해식 후보의 승리를 축하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지금부터 23년이 가장 결정적 시기라고 생각돼 한 번 더 국회에서 일하고 싶었지만 이제 그 꿈을 내려놓아야겠다면서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셨던 강동구민 여러분 마음으로부터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1963년 전남 보성 출생으로 마산고 서강대학교 철학과 강동구의원(19951998) 서울시의원(19982004, 재선)강동구청장(20082018, 3)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역임하고 있다.

 

한편, 이 대변인은 강동·송파지역에서는 민주당 송파병 남인순 의원, 미래통합당 송파갑 김웅 전 검사에 이어 3번째로 후보로 확정됐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