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간 임대료 인하…“코로나 시름 극복”

송파구, 임대료 인하·유예하는 ‘착한 임대인’ 이어져

작성일 : 2020-02-27 16:13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침체되자, 관내 건물주들이 입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인하에 나섰다고 밝혔다.

 

소비심리 위축, 경영난 등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건물주들이 자발적으로 상생의 손길을 내밀고 있어 눈길을 끈다.

 

구에 따르면, 최근 문정동의 건물주 A씨는 소유 건물에 입점한 10개 점포에 대해 향후 3개월 간 월 임대료 30%(2천만 원 상당)를 인하하기로 했다.

 

도시재생사업 추진과 맞물려 도심 공동화까지 우려되던 풍납동에서도 동참 소식이 들려왔다. 세입자의 임대료 인하 요청에 흔쾌히 응한 풍납동의 건물주 B씨는 향후 3개월 간 월 임대료 12%(20만 원)를 인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가락동의 건물주 C씨 역시 입점 점포의 경영 상태가 호전될 때까지 월 임대료 100만 원 상당을 장기간 유예하기로 했다. 특히 C씨는 지난 25년 간 입점 소상공인들의 임차 보증금을 동결하고, 평소에도 경영 상태가 어려운 점포에 월 임대료를 인하하는 등 지역경제 상생에 앞장서고 있다.

 

이에 박 구청장은 이웃에 귀감이 된 건물주들에게 전화로 감사, 격려 인사를 전했다.

 

구는 어려운 상황에도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준 건물주들의 선행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선뜻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구민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경제가 하루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위기를 극복해나가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