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PC방·노래방·체육시설업 등에 휴업지원금 지급

사회적거리두기에 동참해 영업을 중단한 업소에 지원

작성일 : 2020-04-01 08:20

강동구가 현장점검에 나서며 지역 내 노래방에 손소독제를 배부해 비치된 모습.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최근 밀집공간에서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에 따라 사회적거리두기에 동참하여 영업을 중단한 다중이용시설 업소에 대해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투입해 휴업지원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시설은 노래연습장, 게임시설제공업(PC), 체육시설업으로 지원기준은 330()부터 410()까지 8일 이상 연속해 휴업을 한 업소이다.

 

구는 330일 현재 구청에 등록(신고)된 업체에게 휴업 1일당 10만 원씩, 최대 100만 원 까지 지원한다. 신청방법은 구청 방문, FAX, 담당자 이메일 등으로 휴업지원금 신청서, 대표자 신분증 사본 및 통장사본 각1부 등 관련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다만, 휴업기간 중 하루라도 영업시, 지원 불가하니 주의해야 하며 제출된 서류검토와 현장 확인 등을 거쳐 4월 중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업소에 대해 휴업지원금을 지원하여 조금이나마 어려움을 함께 하고자 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감염병 차단을 위해 밀집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지속적으로 방역을 지원하고 예방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휴업지원금에 대하여 궁금한 사항은 노래연습장·게임시설제공업은 문화예술과(02-3425-5254, 5253), 체육시설업은 생활체육과(02-3425-861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구는 지난 313일부터 지역 내 노래방, PC, 헬스장 등 문화·체육 분야 민간다중이용시설 531개소에 대해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21조의 점검반이 방역요령과 사업장에서 지켜야 할 가이드라인 등을 집중적으로 안내하고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도 배부하여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