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격리가구 반려동물에 안심사료 전달

강동구, ‘코로나19 위기극복 프로젝트’ 추진‥‘멍냥아! 굶지말개’ 사업 전개

작성일 : 2020-04-09 11:41

강동구 유기동물분양센터(리본) 방역소독 활동 모습.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자가격리돼 반려동물을 돌보기 어려운 반려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글로벌 반려동물 식품 전문기업 네슬레 퓨리나와 손잡고 격리가구 반려동물 안심사료 지원사업(사업명 멍냥아 굶지말개’)을 추진한다.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120일 이후 강동구 지역에도 현재(4810시 기준) 13명이 확진판정을 받고 481명이 자가격리돼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가구 비율이 26.4%(’19년 기준)에 달해 확진 또는 자가격리 중인 주민 중에도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가구가 상당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사료, 배변패드 등 각종 소모품을 제때 공급받지 못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구와 네슬레 퓨리나는 주민의 불편을 줄이고 혹여라도 있을지 모를 반려동물의 굶주림 또는 영양 결핍을 막기 위해 코로나19로 입원 혹은 격리 중인 반려주민을 파악해 소정의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 반려용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반려주민에게 지원될 사료와 용품 일체는 네슬레 퓨리나가 제공하고, 구는 기부물품을 해당 가정에 직접 전달하며 동물등록제 참여도 안내한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의 입원 치료를 위해 반려동물을 외부에 맡겨야 하는 경우에는 서울시의 확진자 반려견·반려묘 임시보호 프로그램의 도움도 받을 수 있다.

 

신청자격은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강동구이며 코로나19 확진자 및 확진자와 접촉 등으로 보건소가 격리 또는 입원 치료를 통지한 반려주민이 대상이다. 만약, 따로 연락을 받지 못했다면 강동구청 반려동물팀(02-3425-6012)으로 신청하면 된다.

 

박현정 네슬레 퓨리나 마케팅팀장은 전체 가구의 4분의 1이 반려동물을 돌보고 있다고 한다면 확진자나 격리자 중에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분들이 상당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어려움을 이겨내시는 데 작은 힘이 되고자 후원활동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역 사회의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크나큰 불편에도 불구하고 입원, 자가격리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는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 드리고자한다, “사회 각계각층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두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를 종식시키고 일상을 되찾을 날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직영 유기동물 보호·분양시설(리본센터)을 대상으로 주기적인 방역소독 실시와 위생관리에도 철저를 기하고, 시설에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기동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