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자 강동구의원, 강동대로 1.5km 통행불편 지역 일괄정비

작성일 : 2020-04-21 20:34

박희자 의원(오른쪽)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보도정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박희자 강동구의회 의원(성내1·2·3)이 최근 코로나 19로 얼어붙은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펼쳐 주변에 이목을 끌고 있다.

 

강동구 성내동 강동대로 변은 맞은편 올림픽공원과 인접해 넓은 인도 및 자전거 도로를 갖추고 있으며 많은 식당 및 카페를 포함해 다양한 상권이 자리 잡은 곳이다. 해마다 봄꽃이 만개하는 지금과 같은 계절에는 많은 주민들이 찾아 도로가 북적인다. 인근 상가들도 덩달아 활기가 넘친다.

 

그러나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퍼진 코로나 19의 국내 유행으로 봄꽃은 여전히 우리 곁을 찾아 왔음에도 강동대로 변을 찾는 이는 예전과 달리 많지 않다.

 

이러한 상황에 어려운 지역경제를 살려, 관내 상인들의 한숨을 위로하고자 박 의원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하며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간 강동대로 보도 정비가 부족했던 점을 지적해, 보도 요철 등 주민 통행불편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던 지역을 전체적으로 조사·정비함으로써 강동대로 변을 다시 걷고 싶은 거리, 사람들이 많이 찾는 거리로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생각이다.

 

이를 위해 박 의원은 구청 도로과의 협조를 받아 “4월 간 강동대로 1.5km 중 보도정비가 필요한 28개소(300)의 정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직접 현장을 찾아 공사 상황을 점검한 박 의원은 물론 아직까지 국내 코로나 19의 완전 극복을 논하기엔 많이 부족한 상황이지만, 코로나19 종료 후 얼어붙은 관내 상권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미리 대비하고 준비해야 한다, “코로나 19가 끝나기 전까지는 여전히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등 구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강동구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