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훈 강동구청장,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턴키방식 추진 건의

23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면담, 고덕지구∼중앙보훈병원역 간 버스노선 확충 건의

작성일 : 2020-04-23 18:34 수정일 : 2020-04-23 18:57

23일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박원순 서울시장과 면담을 갖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수행방식을 턴키방식으로 조속히 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23()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최근 기본계획이 승인된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의 조기 착공을 위해 사업 시행방식을 설계·시공 일괄계약 방식인 턴키방식으로 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날 서울시장 집무실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강동구민의 염원이 담긴 지하철 9호선 4단계 조기착공 3만인 서명지를 전달하며 이같이 요청했다.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은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역에서 길동생태공원, 한영고등학교, 5호선 고덕역을 경유해 고덕강일1지구에 이르는 4.12구간에 4개 역이 신설될 예정이다. 2018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후 올해 413일 기본계획 승인 고시됐다.

 

기본계획 상 착공은 2022, 완공은 2027년이다. 그러나, 턴키방식으로 사업이 진행될 경우 이 기간을 상당 부분 단축할 수 있고, 설계비 등 비용 절감이 가능하며 무엇보다 고덕 재건축단지와 고덕강일지구 입주로 인해 폭증하고 있는 교통 수요에 신속히 부응할 수 있다.

 

아울러, 구는 고덕 지구에서 9호선 중앙보훈병원역을 잇는 버스 노선 조정·확충도 건의했다. 강동구 고덕 27단지 재건축으로 올해 하반기에 15,769세대, 45,000명이 입주를 완료할 예정이나, 강남, 잠실로 통하는 대중교통수단이 전혀 없어 추가 노선 신설이 절실함을 피력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오늘 박원순 서울시장께 강동구민의 염원을 전달해 드렸고, ‘여러 방안을 강구해 9호선 4단계 사업을 조금 더 빨리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긍정적인 답을 들었다“9호선 4단계 사업이 청신호가 켜진 것에 그치지 않고, 교통 인프라를 신속히 확충해 구민 삶의 질과 직결되는 교통 문제를 해결하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면담에는 진선미 국회의원과 강동을 이해식 국회의원 당선자, 김종무 시의원, 이준형 시의원이 함께 참석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