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책박물관 개관 1주년’…약 20만 명 방문

전시·체험·강연 등 다양한 콘텐츠로 책문화 선도

작성일 : 2020-04-23 18:40 수정일 : 2020-04-23 18:57

송파책박물관 어울림홀 내부.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개관 1주년을 맞은 송파책박물관이 책문화를 선도하며 구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423일 문을 연 송파책박물관(송파대로3777)은 책을 주제로 한 우리나라 첫 공립박물관이다.

 

연면적 6,211에 지하1, 지상2층 규모로 체험공간 북키움키즈 스튜디오독서공간 어울림홀소장품을 관리·보존하는 보이는 수장고미디어 라이브러리 상설·기획전시실 등을 갖추고 다양한 볼거리, 읽을거리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지난 1년 간 장서 13,287, 책 관련 유물 8,804점을 수집하고 책과 관련된 전시를 열었다. , 이병률·정유정·황인숙·윤후명 등 작가 강연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책의 가치와 독서의 즐거움을 알리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에만 197000여 명이 송파책박물관을 찾았다. 하루 평균 900명이 방문한 셈이다. 상설전시실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에선 97%(238)매우만족’, ‘만족이라고 답했다. 자녀 교육과 여가를 위한 방문이 가장 많았고, 관람객 연령대도 1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했다. 호응이 높아지자 다른 지방자치단체, 국립기관 등의 문의, 방문도 이어졌다.

 

특히 지난해 12월 개막한 첫 기획특별전시 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가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 대중음악 100년의 역사를 담은 노래책과 음반, 음향기기 등 유물 200여 점을 선보인 전시에 35000여 명이 다녀갈 만큼 큰 사랑을 받았다. 코로나19로 지난 2월부터 임시 휴관중이지만, 외부활동이 제한된 구민들을 위해 기획특별전시를 360˚ 가상현실 콘텐츠로 제작, 온라인(www.bookmuseum.go.kr)으로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송파책박물관만의 특색있는 시설 설계도 주목받았다. 책을 꽂은 듯한 외관에 빛이 자연스럽게 담기며 도시경관과 어우러지면서도 빛공해를 방지했다는 평가를 받아 제8서울시 좋은빛상조명설계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송파책박물관은 개관 1주년을 기념하고 그간의 현황과 성과를 기록하고자 최근 송파책박물관 연보 2019’를 발간했다. 한 해 동안 큰 사랑을 받은 송파책박물관의 모습이 담긴 연보는 전국 주요 박물관, 미술관 등에 전달됐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구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송파책박물관이 개관 1년 만에 모두를 위한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송파책박물관은 책과 사람을 이어주는 대표 공간으로서 앞으로도 우리나라 책문화를 선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