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혔던 구립체육시설 ‘실외’ 제한적 개방

실외 축구, 야구, 테니스장 등 20여 개소 개방

작성일 : 2020-05-01 10:09 수정일 : 2020-05-01 12:00

4월 23일 아우름체육센터에서 송파구청 관계자들이 재개관을 앞두고 구민들이 이용할 체육도구들을 방역소독 하고 있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월부터 한시적으로 휴관했던 구립공공시설에 대해 순차적으로 재개관에 들어간다.

 

가장 먼저 재개관하는 시설은 실외 구립체육시설이다. 구는 정부의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방침에 따라 신체 접촉이 다소 적은 실외 체육시설에 대해 430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이번에 개방하는 실외 체육시설은 아우름체육센터, 다목적경기장, 잠실유수지, 여성축구장, 테니스장 등 20여 개소이다.

 

특히, 구는 재개관을 앞두고 구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활동에 힘썼다. 시설별 방역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방역소독 및 손소독제 비치 등을 실시했다. 재개관 후에도 정부 지침에 따라 지속적으로 방역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이용자들은 시설 입장 전 방문대장 서명,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확인 등을 거쳐야 입장이 가능하다.

 

구는 실내 체육시설 및 기타 다중이용시설의 운영 여부는 55일 이후 검토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 변화와 정부의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종료시점, 구민의 안전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지만, 정부는 여전히 코로나19는 진행형임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이번 실외 체육시설 재개관을 통해 철저한 방역과 함께 구민의 필요를 잘 살펴 코로나19를 대처하는 우리의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는 시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