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의회, ‘구민과 지방의회의 알권리 보장 촉구 결의안’ 채택

작성일 : 2020-05-01 10:46

‘구민과 지방의회의 알권리 보장 촉구 결의안’을 강동구의회 제271회 임시회에서 이승일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있다.

 

강동구의회는 지난 429일 열린 제271회 임시회에서 이승일 의원(둔촌1·2)이 대표 발의한 구민과 지방의회의 알권리 보장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결의안을 통해 강동구의회는 강동구청이 법적으로 보장받아야하는 구민과 구의회의 알 권리를 보장할 것을 강력히 촉구할 것을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강동구청은 즉시 동 주민센터 홈페이지에 입법예고란을 신설하고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자치법규의 입법예고 기간을 20일로 해 구민의 알권리를 보장할 것과 강동구청은 구 예산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기본인력계획을 매년 지방의회에 보고해 알권리를 보장하고 법적인 절차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대표발의한 이 의원은 결의안을 통해 아직도 구민과 의회의 알권리가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 이번 회기에 강동구청은 강동구 공무원의 수를 59명 증원, 총 정원수가 1,431명이 되는 조례개정안을 구의회로 제출했다면서 하지만, 이 과정에서 구민과 구의회가 당연히 알고 의견을 낼 수 있는 권리가 보장 받지 못했다. 따라서 심도 있는 논의 결과 구민과 의회의 알권리 보장이 중요하다고 행정복지위원회 위원들의 의견을 모아 심사보류로 결정을 내린 바 있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강동구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