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와이파이6’ 공공생활권 전역 설치

세계 최초로 사전 기술검증 절차 거쳐 '22년까지 설치 완료

작성일 : 2020-05-01 11:12 수정일 : 2020-05-05 19:25

 

서울시가 2022년까지 누구나 공공와이파이를 무료로 이용하는 데이터프리(data free) 도시를 만든다고 발표한 가운데, 기존 공공와이파이보다 더 빠르고 안전한 최신 기술인 와이파이6(WiFi6 IEEE 802.11ax)를 전 세계 최초로 공공생활권 전역에 설치한다.

 

서울 전역 공공와이파이 확대는 서울시가 시민들의 통신기본권 전면 보장과 미래 스마트도시 기반인프라 확보를 골자로 작년 10월 발표한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20.~‘22.)의 핵심이다.

 

시는 총 1,027억 원을 투입해 공공생활권역에 자가 유무선통신망 구축 공공와이파이 AP(Access Point) 16,330대 설치 사물인터넷(IoT) 기지국 1,000개소 설치를 추진 중이다.

 

시는 와이파이6가 최신 기술인만큼 사전 기술검증을 위한 장비 성능평가시험(BMT: Benchmark Test, 이하 BMT)’을 실시한다. 보안성, 와이파이 커버리지, 속도 등을 평가해 검증된 장비(실내·외용 AP)와 업체를 선정, 양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와이파이6는 기존 공공와이파이보다 속도는 4배 빠르고, 강화된 보안으로 해킹·도청 위험으로부터 보다 안전한 최신 와이파이 기술이다. 공공와이파이6가 도입되면 서울시민·방문 관광객들은 전파간섭이 심한 서울 도심 밀집지역에서도 빠른 속도로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고 보안성 측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장비 성능평가시험(BMT)518()22()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다. 모든 업체에 동등한 조건과 동일한 환경을 제공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평가할 예정이다.

 

장비 성능평가시험(BMT)에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511()12() 서울시청 정보통신보안담당관(중구 덕수궁길15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13층 공공와이파이팀)에 직접 방문해 참가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56() 오전 1030분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장비 성능평가시험(BMT)에 대해 소개하는 공개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내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기존 와이파이5보다 성능 면에서 월등히 업그레이드 된 와이파이6 기술을 서울의 공공생활권 전역에 설치하겠다. 이를 통해 나날이 벌어지는 계층 간 디지털 정보 격차 문제 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현재 추진 중인 공공와이파이 사업의 사전 기술검증절차인 BMT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