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가 시작한 ‘인터넷방역단’, 정부 주도로 전국에 확산

확진자 불필요한 동선 정보…2주간 1,000건 파악, 72% 삭제

작성일 : 2020-06-12 08:20 수정일 : 2020-06-12 08:34

송파구 인터넷방역단 신고센터 모습.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최초로 시행한 송파구 인터넷방역단이 정부 주도로 전국에 확산된다.

 

구는 지난 521일 시작한 송파구 인터넷방역단이 정부와 많은 지자체로부터 필요성을 인정받아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의 정식사업으로 채택되어 전국에 확대 시행된다고 11일 밝혔다.

 

송파구 인터넷방역단(방역단)’은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구청 홈페이지, SNS 등 온라인 상에 공개했던 확진자 정보를 찾아내 삭제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방역단은 약 2주간 신고센터 접수 47건을 포함해 610일 현재 총 1,000건의 동선정보를 파악, 이 중 720건 약 72%를 삭제하는 성과를 올렸다.

 

구에 따르면 센터로 접수된 삭제요청의 상당수가 확진자 본인이거나 가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첫 접수자는 미성년자인 자녀가 동선 공개로 인해 사생활에 과도한 피해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 밖에도 상세한 동선 공개로 인해 주변 지인들의 사생활 의심, 댓글을 통한 인격 모독 등의 이유가 있었다.

 

이에 따라 구는 확진자들의 위축된 정서 회복에 동선 삭제가 의미 있는 도움이 되고 있다고 분석하고, 전국에 확산 되어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전국에서 벤치마킹을 위한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특별시, 경기도, 인천광역시, 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경남 거제시, 제주도 등 총 20여개 시군구에서 운영방법을 전수 받았다. 이중 용인시는 현재 인터넷지킴이라는 명칭으로 본격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송파구인터넷방역단은 행정안전부(행안부)희망일자리사업과 더불어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및 한국인터넷진흥원(진흥원)과 연계해 전국에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610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확진자의 불필요한 동선정보 삭제 방침을 밝혔다. 이어서 같은 날 방통위와 진흥원이 확진자 동선정보의 탐지‧삭제 업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세부 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지난 528일 행안부 진영 장관은 2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에서 송파구인터넷방역단활동을 코로나19 대응 모범사례로 소개하면서 61일자로 전국 확대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인터넷방역단의 최종 목표는 게시물을 올린 운영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라면서 방역단 활동이 전국에 확산되어 코로나19로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이 희망을 되찾고 빠르게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정보(감염경로, 이동경로 등)는 질병관리본부 지침(코로나19 확진환자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 2)에 따라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 경과 시 삭제하도록 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