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한 군 사망사고, 진상 규명 도와드립니다

2020년 9월 13일 접수마감… 시일 놓치는 유족 없도록 적극 홍보

작성일 : 2020-06-16 18:15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홍보물.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군에서 사망사고를 겪은 유족들이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에 빠짐없이 접수를 할 수 있도록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통령 소속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2020913일로 군사망사고 재조사를 위한 진정접수를 마감한다.

 

이에 구는 지역 내 유가족 등이 접수시일을 놓쳐 신청을 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구청 민원실과 동 주민센터 등에 관련 홍보물을 비치하고, 구청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진정접수 방법 등을 안내하고 있다.

 

진정대상은 19481130일부터 2018913일 기간 내 발생한 군 사망사고다. 사망원인이 명확하지 않다고 의심되는 소위 군 의문사뿐만 아니라, 사고사, 병사, 자해사망(자살) 등 군대에서 발생한 모든 유형의 사망사고를 포괄한다.

 

특히, 2014군인사법개정으로 군 복무 중 구타, 가혹행위, 업무과중 등 부대적인 요인으로 자해사망(자살)한 경우에도 국가의 책임을 인정해 순직결정을 받을 수 있는 만큼, 군대에서 가족을 잃은 주민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진정해 도움을 받을 필요가 있다.

 

진정서는 군 사망사고를 당한 사람과 친족관계인 사람, 군 사망사고의 목격자 또는 목격자로부터 그 사실을 직접 들은 사람이 신청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2020913일까지다. 위원회 홈페이지(http://www.truth2018.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위원회 주소(서울 중구 소공로70, 포스트타원 14)로 우편 또는 방문 신청 가능하다. 문의는 위원회 대표전화(02-6124-7531)로 하면 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군에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이 한분도 빠짐없이 진정을 접수해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명예를 회복하길 바란다. 위원회의 공정한 조사를 통해 가려져 있던 진실을 명확히 규명하고, 평생 한 맺힌 슬픔과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낼 수 있도록 우리 강동구청 역시 다방면으로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