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친화도시, 송파…특화사업 시작

결혼이민자와 함께 하는 다문화교육 등 무료 제공

작성일 : 2020-06-17 17:19 수정일 : 2020-06-17 17:26

강사로 활동하는 결혼이민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올해 12월까지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아동친화도시 지역특화사업을 펼친다고 밝혔다.

 

구는 2016년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후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사업을 추진해 아동의 권리 증진과 복지에 힘쓰고 있다.

 

이번에 진행되는 특화사업은 지난 4‘2020년 서울시 아동친화도시 지역특화사업 공모에 선정된 것으로 아동·청소년 다문화 인식개선 교육과 아동·청소년 메이커 장비활용 교육이 실시된다.

 

아동·청소년 다문화 인식개선 교육은 송파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연계한다. 결혼이민자 중 다문화 이해교육 경험이 1년 이상인 구민 10명을 강사로 채용해 직접 학교로 찾아간다.

 

국가별 문화 및 언어, 요리체험 활동과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태도 기르기 등의 수업이 진행된다. 인식개선 교육은 관내 초··고교 중 신청학교와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한다.

 

아동·청소년 메이커 장비활용 교육은 송파쌤(SSEM)의 거점시설인 송파미래교육센터 3(송파청소년센터 내)에서 진행된다. 송파쌤(SSEM)은 구가 자체 개발 중인 교육모델로 구민에게 필요한 맞춤형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미래교육센터 내 3D, 3D프린터 등의 메이커 장비를 활용해 참여 학생이 직접 작품을 제작할 수 있다. 교육은 7월부터 10월까지 이어지며 모두 무료이다.

 

참가자는 25명 선착순 모집이다. 관심 있는 아동·청소년은 송파청소년센터(02-2147-5315)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지난해 송파구의 아동청소년인구는 107,000명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 가장 많다면서 올해 말 아동친화도시 재인증을 통해 송파의 모든 아동·청소년이 서로를 존중하고, 꿈을 이뤄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