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훈 강동구청장, 비인도적인 반려동물 장례문화 바꾸는 첫걸음 될 것

작성일 : 2020-06-24 10:36

23일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사망한 유기견을 애도하는 추모사진을 부착한 추모목(리본트리)을 이상흥 펫포레스트 대표이사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23일 오후 2시 구청 3층 소회의실에서 반려동물 장례업체 펫포레스트와 아름다운 반려동물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동물복지 사업협력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 자리에서 이 구청장은 사망한 유기견을 애도하는 추모사진을 부착한 추모목(리본트리)을 이상흥 펫포레스트 대표이사에게 전달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은 유기동물 장례 지원(화장 및 수목장), 반려동물 장례 할인, 반려동물 장례지도사 양성, 반려주민 대상 추모음악회·펫로스 증후군 극복강연 등 다양한 사업을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이 구청장은 오늘 업무협약 체결은 아름다운 반려동물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 사망한 반려동물 절반 가까이가 야산에 불법 매립되거나, 종량제 봉투에 담겨 생활폐기물로 처리되는데, 비인도적이고 환경오염을 야기해 동물복지 차원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될 과제라면서 “‘반려동물도 요람에서 무덤까지라는 철학으로, 또 하나의 가족인 반려동물의 출생부터 행복한 삶, 이별까지 전 생애를 돌보는 새로운 체계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