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가장 절실한 건 ‘일자리’

강동구, ‘코로나19 전·후 복지 실태조사’ 결과 발표

작성일 : 2020-07-17 09:04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나타나는 복지 취약계층의 빈곤 형태를 파악하고 지원 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기 위해 자치구 처음으로 실시한 포스트 코로나 대응 복지 실태조사를 마무리했다.

 

조사는 611일부터 24일까지 전화, 방문 등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상은 차상위계층, 홀몸어르신, 다문화가정, 장애인 가구 등 655가구, 응답자는 634명이다. 설문 내용은 코로나19로 바뀐 생활환경, 복지수요를 파악할 수 있도록 경제활동 정신건강 사회적 돌봄 필요사항 등 8개 분야 27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경제활동 분야를 보면 지출 항목, 가구 총소득 등에 변화가 있었다. 지출 항목에서 식료품비 비중이 단연 1위를 차지했으며, 식료품비(55.7%)와 광열수도비(8.5%)가 지난해 대비 각 2.2%, 1.1% 증가한 반면, 외식비(3.0%)와 사교육비(4.0%)는 각 0.8%씩 감소했다.

 

가구 총소득은 응답자의 48%가 감소했다고 답했으며, 변동 없음 49%, 증가 2%, 무응답 1%로 나타났다. 감소액은 50만 원 이하(39%), 50100만 원(36%)순이었으며, 소득 감소액과 가구원 수가 비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코로나19로 부채가 발생했다고 답한 가구는 응답자의 35.8%, 은행(44%), 가족·친지(25%), 카드론·개인회생 등 기타(17%), 2금융권(11%), 대부업체(3%)를 통해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블루에 대한 조사도 진행됐다. 우울척도(CES-D) 11개 문항 평가에서 총점이 16점 이상인 경우 우울증을 의심할 수 있는데, 전체 응답자 평균이 17점으로 나타났다. 여성(17.6)이 남성(15.9)보다 높았으며, 세부적으로는 60대 남성(20.6), 70대 여성(19.6) 순으로 높았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자살 충동을 느꼈다는 응답자 10.9%의 평균 우울 점수가 30.4점으로 나와, 정신건강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회적 돌봄의 경우, 응답자 중 22.2%가 코로나19 여파로 서비스를 중단했다고 답했다. 방과후 아동보호(81%), 영유아 보육(72%), 장애인(50%), 노인 돌봄(40%) 순이다. 자녀 교육 분야에서는 학교의 온라인 학습이 늘면서 자녀의 생활태도(30%), 학업성취도(29%), 온라인 학습도구 수급(16%), 주양육자의 부재(13%), 식사 제공(13%) 순으로 어려움을 호소했다.

 

구청, 복지관 등에서 마스크·손소독제 등 예방물품을 지원받은 비율은 74%에 달했으며, 예방물품 구입에 월평균 1만 원 이하(30%), 13만 원(29%) 정도를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이후 가장 필요해진 것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2%일자리를 꼽았고, 긴급지원과 코로나19 예방물품(23%), 사회적 돌봄 서비스(10%), 식사지원(6%)이 뒤를 이었다.

 

구는 조사 결과를 강동구 민생복지 태스크포스(TF) 추진단과 공유하고, 복지 분야별 대응 전략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실태조사에서 발굴한 위기가구에 기초생활보장제도, 긴급지원 등 공적 지원을 우선 검토하고, 맞춤형 통합서비스 지원과 민간서비스를 연계한 방문 상담과 물품 지원도 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주민 지원방안을 다각적으로 강구하고 정책에 반영하겠다. 전례 없는 위기 상황 속에서 취약계층 이웃을 위한 탄탄한 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