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재난위험시설 위험등급 해소

민관협력을 통해 소유자 자체 보강 공사 실시로 위험요인 제거

작성일 : 2020-07-24 15:17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시설물 소유자들과의 민관협력을 통해 E등급 수준의 재난위험시설물을 C등급 수준으로 상향하여 고질적인 붕괴위험을 선제적으로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구는 건축물의 체계적 관리와 효율적인 안전관리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처음으로 건축안전센터를 설립해 확대 운영 중이다.

 

이번 재난위험시설은 소유자 등 주민신청에 의해 구에서 자체전문인력 및 외부전문가 그룹을 활용하여 수차례 현장을 방문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했다. 이후, 그 결과를 공유해 시설물의 결함사항과 위험요인을 공감케 했고, 위험한 부위는 사용제한 조치로 추가적인 악화요인을 예방했다.

 

아울러 소유자들은 구의 정밀안전진단 지원 등 적극적인 협력 속에서 안전에 대한 공감대를 공유했다. 이어서 시설물 보강 공사를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해 소유주공동분담으로 보강 공사를 빠르게 마무리해 붕괴, 전도 등 위험 요소를 원천적으로 제거했다.

 

특히, 구는 지난 51건축물관리법시행에 맞춰 조직개편을 단행, 건축안전센터를 전담하는 건축안전팀을 건축물안전관리팀과 공사장안전관리팀으로 세분화했다. ‘신축에서 유지관리로 전환되는 건축의 패러다임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건축물 안전관리체계를 효율적으로 조직화해 선도적인 안전관리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건축사, 건축구조기술사를 채용한데 이어 올해 건축시공기술사를 추가로 채용해 건축물의 안전과 관련된 기술적 사항 검토 및 지원 등에 대한 전문성을 대폭 강화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건축안전센터 확대를 통해 안전사각지대에 있는 노후 민간건축물의 붕괴 등 사고 예방을 위해 민간건축물 찾아가는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역실정에 맞는 주민맞춤형 안전서비스 제공과 안전한 강동구를 만드는데 더욱 힘쓸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