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미세먼지 잡아라

송파구, 주민건강 위협하는 미세먼지 직접 챙긴다

작성일 : 2017-05-29 08:54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환경과를 컨트롤 타워로 두고 10개부서가 함께하는 미세먼지 감축 종합대책을 구축,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최근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된 초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날로 심각해자 지자체 차원에서 각종 행정력을 동원해 미세먼지를 줄이고자 발 벗고 나선 것이다.

 

구는 이미 작년 6월부터 관련부서 회의와 협업을 통해 1차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한바 있다. 올해는 관련 부서를 확대하고 중장기 계획 등을 추가해 사업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이번 종합대책의 핵심은 환경과를 컨트롤 타워로 정하고 교통과, 공원녹지과 등 10개부서가 함께 환경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는 것이다.

 

향후 부서간의 정기적인 회의 등 긴밀한 협조 아래 구정 활동 전반에 거처 미세먼지 발생을 원천적으로 봉쇄 할 수 있는 특단의 조치들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들 10개부서는 부서별로 미세먼저 저감 대책과 관련된 각종 정책을 두루 검토하여 총 19개 사업에 대한 추진 계획을 세웠다.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환경과는 주요 사업 시행은 물론 각 부서별 사업 진행경과와 실적 등을 파악해 총체적으로 대응해 나간다.

 

세부 사업 항목은 미세먼지 예·경보제 자동차 배출가스 단속 및 무료 점검 공사장 비산먼지 저감 대기오염 배출사업장 관리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추진 태양광 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녹지 확충 등이다.

 

특히 4년 전부터 시행해 온 미세먼지 예·경보제를 점진적으로 확대 해 갈 방침이다. 현재 미세먼지 농도 상승 시 개인 신청자 14,000명과 공사장, 학교, 병원 등 28,276개소에 대해 대피요령 등을 문자로 통보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비디오 장치를 이용한 자동차 배기가스 단속을 강화하고 공사장 먼지나 대기오염 배출사업장 등에 대한 점검과 감독을 더욱 철저히 하고 적발시 처벌도 엄중히 할 방침이다.

 

, 올해는 가로수와 녹지대를 대거 확충하고 분진차와 노면청소차를 확대 운영한다. 구는 분진차를 3대로 늘리고 전문인력도 충원 미세먼지 발생시 신속한 제거에 만전을 가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전기차 확대와 친환경 에너지 사업 계획도 세웠다. 총무과, 일자리경제과, 주택관리과는 전기차 충전소 확충안을 마련 추진 중이며 친환경 공용차량 구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민들에게 미세먼지 발생시 행동요령과 각종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대한 홍보도 지속한다. 이를 위해 현재 중점 10개부서 외에도 자치행정과 등 7개 부서, 동 주민센터를 환경 협력 부서로 지정해 홍보와 캠페인 등을 준비 중이다.

 

미세먼지 예경보제 문자 통보 신청 등 기타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대한 상세한 문의는 송파구청 환경과(02-2147-3250)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구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다양한 특수시책과 중·장기적인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더불어 미세먼지 문제해결은 모든 주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실천도 중요한 만큼 대중교통 이용과 친환경 에너지 사업 등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