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이원화 한 ‘폭염 종합대책’ 제시

무더위쉼터 195개소, 건축공사장 289개소 등 취약지 안전점검 실시

작성일 : 2017-06-11 12:18 작성자 : 동부신문 (dongbunews@naver.com)

송파구(구청장 박춘희)평상시폭염특보시로 이원화 한 운영체계의 ‘2017년 안전한 여름철 폭염 종합대책을 내놨다.

 

구에 따르면 이번에 수립한 폭염 종합대책은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취약계층 안전보호 및 취약시설물 안전관리를 위해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 간 적용되며, 실시간 폭염 상황관리 및 대응체계 구축 폭염 취약계층 안전보호 폭염 취약시설물 안전관리 및 정전 대응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이에 따르면 61일부터 구청 내 안전담당관을 중심으로 3개 실무반(상황총괄반, 복지대책반, 시설대책반)으로 구성된 폭염 대책 T/F’가 상시 운영된다. 폭염 특보가 3일 이상 지속될 시에는 5개 실무반(행정지원반, 상황총괄반, 복지대책반, 시설대책반, 구조구급반)으로 확대된 폭염대책본부로 격상하여 상황관리 총괄, 취약계층 안전보호 등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폭염특보가 발효되면 SNS매체(송파블로그, 송파트위터, 페이스북)와 대형전광판을 통해 실시간 폭염 대비 구민행동요령 홍보도 병행한다.

현재 구는 건강보건전문인력, 노인돌보미 등 재난도우미 1,800여명을 운영하여 홀몸 어르신과 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해 방문과 안부전화로 건강 체크를 하는 등 폭염대처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냉방시설이 구비된 경로당, 복지관 등 194곳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운영하고, 이 중 13곳은 야간이나 주말·휴일에도 개방 가능한 연장쉼터로 운영한다. 이와 관련하여 구는 지난 5월 말 일주일에 걸쳐 무더위 쉼터의 냉방기 가동 상태 등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

 

이 외에도 야외에서 작업하는 공공근로, 건설산업장 근로자 등 건강 보호를 위해 폭염특보 발령 시 야외작업, 각종 행사 등을 자제하도록 무더위 휴식 시간제(14:00~17:00)를 운영할 예정이다.

 

6월부터 관내 건축공사장 289개소 대상으로 안전점검 시 폭염대비 근로자 보건 및 안전대책에 대해 점검할 예정이며, 소방서 및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합동하여 가스·유류 등 폭발 위험시설물 안전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심 열섬화 방지를 위해 33°C이상 기온이 지속 될 경우 하루 평균 5대의 살수차가 도로 도면에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출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했다.

 

안전담당관 김지봉 팀장은 지구온난화와 도심 열섬화 현상이 매년 반복되고 있고 기상청에 따르면 여름철 폭염 및 열대야 일수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폭염으로 인한 사상자가 나오지 않도록 독거노인을 비롯한 취약계층 보호 대책이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