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철 시의원, ‘서울시 대중교통 기본 조례’ 개정안 발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구축 뒷받침

작성일 : 2020-08-14 10:34

 

최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라 디지털 뉴딜그린 뉴딜정책이 추진 중인 가운데 디지털 뉴딜일환으로 예정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등을 서울 대중교통시스템에 구축할 수 있도록 서울시 조례에 관련 내용이 명문화되는 등 서울형 디지털 뉴딜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6)이 이번에 발의한 서울특별시 대중교통 기본 조례개정안에 따르면,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4대 분야 핵심 인프라 디지털 관리체계 구축에 포함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의 기반개념인 지능형교통체계의 내용을 조례에 반영해 서울시 정책의 적극 추진을 뒷받침하고, 이러한 정책이 지능형교통체계지방계획 수립 시 반영되도록 했다.

 

이번에 반영된 지능형교통체계란 교통수단 및 교통시설에 대해 전자·제어 및 통신 등 첨단교통기술과 교통정보를 개발·활용함으로써 교통체계의 운영 및 관리를 과학화·자동화하고, 교통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교통체계를 말한다.

 

정 의원은 이번 개정을 통해서 첨단교통기술과 교통정보가 점목돼 대중교통서비스의 질적 향상과 동시에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뉴딜그린 뉴딜정책이 포함된 한국판 뉴딜정책 추진을 위해 정부는 2025년까지 국고 114조 원을 직접 투자하고, 민간과 지자체까지 포함해 약 160조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고용 및 사회 안전망을 바탕으로 한 이번 뉴딜정책으로 미래산업과 행정혁신을 선도하고 사람과 환경이 조화롭게 성장해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사회를 발전시키는 등 경제 부흥을 도모하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